★  인기사이트 

올스포츠.jpg 짤뱅크.jpg

성욕이 강했던 친구...ssul

냥냥이 0 414

★  국내 유일 무료배팅 커뮤니티, 무료 토토배팅가능

★  매주1,2,3위 문화상품권 지급 [올스포츠]


이 여자애랑은 호주에서 처음만났어..

어학코스 1년하고 일반학교로 입학을 하게되었지

한국인이 많은 학교였어 공학이구..

내가 들어갔을때만해도 전학년 통틀어

한국인이 30명가량 됬었던거같다..

 

한국애들과도 재밌는 썰은 밤새 풀어도 계속나오니

나중에 풀도록할게 ㅋㅋㅋ 그땐 다들 워낙 또라이라 ㅋㅋ

 

학교생활을 1년했을즈음이었나

yr11때 한국여자애가 전학을 오더라고

내 친구들과 말놓고 얘기하고있길래

그리고 91년생이라길래

나도 그냥 첨부터 말 놓고 스무쓰하게

들어갔지 ㅋ

참고로 아마 시드니에서는 족보가 존나꼬임

내친구들이 92고 나는 빠른 92 그여자애는 91

나는 남자친구들이랑도 친구고 이여자랑도 친구인거야 ㅇㅋ? ㅋㅋ

남자애들이랑 여자애는 누나 동생인거고..

이런 개족보가 다반사였다 ㅋㅋ

암튼 이름물어보고 수업들었는데 (릴리라고할게)

끝나고 나서 나한테 아무리 동갑이라도 초면에 말놓는거 아니라더라?

아니 ㅋㅋ 나이먹어서 그런거면 이해가는데 고등학교친구인데 ㅋㅋ

지랄병이라고 ㅋㅋㅋ 그랬더니 그래도 그렇게 하는거아니라고

훈계하듯이 얘기하더라 그래서 그냥 ㅇㅇ하고 넘겼음

난 또 따로부르길래 뭔일인가했지..

 

호주는 year11~12때 자기가 원하는 과목을 선택해서 들을수가있다

12units 이상이었나 그랬을거임

난 내 전공살릴 시간표를 짰지

그렇게 짰더니 친한여동생이랑 이 릴리랑

시간표가 존나곂치는거야 ㅋㅋㅋ

유닛수 채울려고 한국어도 들었는데 그것도 겹치고 ㅋㅋ

(saturday school이라고 토요일에 다른학교에서 한국어 수업했었음)

암튼 셋이서 엄청 친하게 지냈지

일부러 둘사이껴서 화장품냄새 분냄새 오지게 맡았음 킁카킁카♥

 

릴리랑은 집방향이 같았고 또 집이 가까워서 버스도 자주 같이탔음

지금생각해보니 별얘기다했던거같다

점점 더친해져 갈 무렵

어느날은 영화보게 외장하드빌려달라더라 영화 채워서

호주 그당시 내기억으론 2010년도인가 그랬는데 adsl2썼었다 ㅋㅋ

인터넷 존나느려서 영화 한편받는데 하루 ㅋㅋ

암튼 그래 하고나서 외장하드 갖다주니까

담날 가져다준다고 고맙다더라

그리고 걘 버스에서 내리고 나는 집으로 향하는데

순간 뜨끔하더라..

거기다가 야동모아놓고 숨김해놨는데

깜빡한거다 시발..

 

그렇다고 다시달라고 하기도 괜히 의심살까봐

안걸리길 기도하고있었지..

 

다음날 수업끝나고 쉬는 시간에 한국애들 모여있는데 가니까

다들 나보고 존나쪼개더라 시발 ㅋㅋㅋㅋ

아차 싶었지 ㅋㅋㅋ

남자애들은 그럴수도있지 야동안보는 남자가어딧냐는 식이었고

여자애들은 뭔가 시선을 일부러 피하더라 ㅋㅋㅋ

릴리가 멀리서 외장하드 주러 손흔들며 달려옴 ㅋㅋㅋ

면상 사커킥으로 갈겨버리고 싶더라 ㅎㅎ

짜식 너도 남자구나! 이런식이었다 걔가 원래 털털해서 ㅋ

 

그렇게 넘어가나 싶었는데 릴리랑 같이 수업을 들어갔다

둘이서 수업듣는데 내내 야동얘기만 쳐하더라

놀리는것도 아니고 시발..

그때 국가별 무슨별해서 되게 디테일하게 정리해놔서

야동좆문가수준으로 낙인찍힌거다..

자꾸 갈구길래 그만하라고 짜증내니까

야 여자도 야동보는데 뭐 어떠냐고

시간나면 자기집에서 영화나 같이보자는거다

그래서 ㅇㅋ하고 학교 끝나고 집에갔지

걔 남동생있는데 학원가고 없더라

그때 퀵이었나 무슨 한국코미디영화보면서 존나 쪼개다가

영화끝나고 집에가야지 하는데 얘가 갑자기 각잡는거다

어깨를 양손으로 잡더니 존나 엉성하게 입술박치기 시전 ㅋㅋ

야 그렇게하는거아냐 ㅋㅋ 하면서 키스 가르쳐줌.. 

근데 갑자기 뜬금없이 고백하는거다 ㅋㅋㅋ

존나 귀여웠음 ㅋㅋㅋ

하는거봐서 ㅋㅋ 이러고 나왔는데

자연스럽게 사귀게됬지

우린 사귄지 얼마안되 엄마아빠놀이를 했다

처음에는 수줍어하더니 가면갈수록 내 정기를 빨아들이더라

그때즈음엔 물을 하도 빼서 딸칠때 한방울도 안나올정도였으니까

나중엔 동물소리까지 내면서 달려들더라..

마치 발정난 한마리의 암캐.. 같았음..

막 소 울음소리내고 헉헉소리내고..

솔직히 그런거보고 좀 깨긴하더라

 

얼마 안사귀고 헤어졌다

4달인가 5달인가..

그래도 친구로써 좋게 지냈지.

 

그래 지내다가 나는 고등학교졸업하고 한국에 돌아왔다..

나도 내 일하느라 바빴고 연애도 새로 시작했고

릴리랑은 당연히 연락이 소홀해졌다

그러다가 군지영장이 날라오더라..

군생활기다리게 하는것도 아니다 싶고

전역하면 다시 호주갈생각도 하고있어서 여자친구랑도 헤어졌다

더 정들면 안될거같아서

12년도 9월에 입대를 하게되었다

 

자대가서 페북으로 민간인들이랑 연락을 자주했는데

릴리가 한국 놀러온다더라고

언제 집에오냐고 물어보더라

결국 내 휴가 날짜 맞춰서 보기로 함..

우리 부대 특성상 시발

휴가올려도 될지안될지 100퍼장담도 못하는데

다행이 시간이 맞더라

 

사실 전에 한국놀러온 친구들보려고 나간다했다가

바람 몇번 맞췃거든

06시 기상인데 5시 반부터 일어나서 씻고 준비하고

바로 집싸서 나갔지 씨벌 ㅋㅋ 

 

부대앞에서 버스기다리고있는데

애들 뜀걸음하러나오더라 

잘다녀오라고 손흔들어주고

버스에 탓다

 

역시 사제공기는 상쾌하더라

집이랑 부대까지 1시간 반거리인데

버스로가면 동서울로 가야하기때문에

3시간좀넘게 걸렸었다

 

설레어서 잠은안오고

바깥구경이나하다가

집에 도착함

 

휴가 3일차일때 릴리가 보자고 연락하더라

군인냄새 안나게하려고 존나 빢빢딲고

향수도 좀뿌리고 옷도 잘줏어입고 해서

서울로 나갔다

 

약속장소에 도착해서 앉아있는데

누가 모자를 휙 벗기더라

뭐야? 하고 보는데 릴리였음 ㅋ

머리기를때는 몰랐는데 면상 진짜 개빻았다고

놀리더라 씨발 ㅋㅋ

모자 내놓으라고 해서 다시쓰고

 

밥먹고 사격장가서 총도쏘고

커피한잔하면서 근황도 얘기하고..

거의 2~3년만에 본거니까

이야기 보따리가 봊물마냥 터지더라

그러다보니 해가지기 시작하더니

금방 깜깜해지더라

 

술한잔하고 헤어지기기로하고

안주로 탕종류좋다고 해서

근처에 홉합탕집에가서

음식시켜놓고 술을 마셨지

 

근데 술안먹다가 마시니까 취기가 급하게 오름 ㅋㅋ

얼굴 새빨게 지니까 취했냐고 

1그람도 안취했다고 나는

오기생겨서 같이 들이붇자는 마인드로

소맥 오지게 말아버렸지

 

화장실 다녀온다길래 폰보고 있었는데

다녀오더니 보고싶었어 하면서 허벅지 올라타더니 나를 꼭 안더라

얘가 키좆망 얼굴 좆망 비율좆망인데

가슴이랑 힙은 은근커서 닿는순간 개 풀발기되더라

33업 시즈모드 맹키로써니..

 

술값계산하고 ㅁㅌ로 바로 ㄱㄱ

군바리라 불태우지 못한 좆대가리는 늠름하게 하늘로 향해

자신의 힘을 과시하듯 발딱 서있었다

 

발정난 짐승마냥 흥분해서

헉헉대며 물어뜯는데.. 

내생에 그리 격렬했던 섹ㅡ스는 그때엿던거같다

지금은 스지도 않지만 ㅠㅠ

 

널갖겠다는 마인드로 박력있게 밖아댔고

노콘질싸 해버리곤 침대에 쓰러져버렸다

머리결을 쓸어 넘겨주는데

기분좋게 해줄게 하면서

팰라를 시작하는거다

어릴때다보니 또 꼴려서 발딲 스더라

 

예전에는 펠라 더럽게 못해서

이빨로 내거에 상처 많이냈는데

어서 배워왔는지 스킬이 장난없더라 ㄹㅇ

요도를 빠르게 핥아나갈때는 진짜 죽을뻔함 ㅋㅋㅋㅋ

그렇게 사정을 한번 더하는데

싸고나서 갑자기 얘가 좆대를 잡고 좆대가리를 좆나게 문지르는거야

민감해진 내 좆대가리는 어쩔줄몰라서 읔엨거리는데

막 오줌이 마렵더라 시발시발시발! 하고있는데

못참을거같아서 정신줄놨는데

분수가 쫙..

오줌싸는 그런 개념이아니라 뭐랄까

오르가즘이라고 하잖아

헠헠거리면서 숨이 내뱉어지더라

뭔가 온화? 해지고 기분좋은 어지러움이 찾아오더라 나는 그상태로 씻지도 못하고

잠들어버렸음

 

담날일어나서 씻고 콩나물국으로 해장하고

헤어졌다..

집에와서 인터넷검색해보니 전날에 분수사정했던게

남자 시오후키였다는걸 알게되엇다

이년은 도대체 뭘하고 다니길래 이런건지..

 

릴리는 그날이후로 일이있다고

만날수가없었다..

그렇게 아쉬움을 뒤로하고 나는 부대에 복귀했고

좆뺑이치다가 무사히 전역을했다

 

전역하고 나는 일잡고 일하다가

고등학교 여동생이 한국 온다고 연락이오더라

주말에 시간 맞아서 술먹었는데

얘가 금방취하더라..

그래서 즉당히 좀 마시세연

하고 있는데 얘가 

오빠 꼬추에 점있냐고 물어보더라..

당황해서 뭔소리냐고

이제 알거 다아는 나이니까 그정도는 괜찮잖아..

다들었다고..

누가 그러냐고 했더니

릴리 이년이 다불렀더더라

 

씨불련..

 

애들 모아놓고 그런얘기 지껄였을거 생각하니

존나 수치스러웠다 

씨부레 오줌찌린것도 얘기했을꺼 아니노?

에휴ㅠㅠ

 

 

 

 

 

 

 

0 Comments
제목

상단으로 가운데로 하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