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기사이트 

올스포츠.jpg 짤뱅크.jpg

와이프2호 #1

냥냥이 0 728

★  국내 유일 무료배팅 커뮤니티, 무료 토토배팅가능

★  매주1,2,3위 문화상품권 지급 [올스포츠]


불혹을 넘기면서

건강은 10,20대만큼은 못했지만

나는 또래에 비해 성욕구가 왕성한 편이었다.

술과 담배를 했고 그렇다고 운동을 하는게 아니라 타고난 체질이라 여겼지. 

 

사업으로 인해 혼자 해외에 거주했고

큰 집은 아니었지만 작은 2층집을 혼자 쓰면서 청소나 정리를 딱히 하고 살진 않았는데  

방학때면 와이프가 아이들을 데리고 놀려오면서부터는 가사도우미를 쓰기 시작했다.

 

나는  종종 새벽이나 기상하고나서

성욕이 제일 들끓는 편이었다.

잠을 자는 도중에 발기를 잘 하는 편이면서

자고 일어나면 야한생각을 떠나 몸이 먼저 반응이 되어있었기때문에

하필 그럴때는 강직도가 다를 때에 비해 강력했고  

어디 구멍이라도 있으면 박고 싶은 본능이 일어날 수 밖에 없었다.

와이프가 곁에 있었다면 모를까..

 

가사도우미를 쓰면서부터였는데

당장 아랫층에 일하는 아주머니에게 돈을 주고

어떻게 해볼까하는 생각도 여러번 했다. 

얼굴이 반반한 편이었지만

그녀는 50대 초반인 아주머니였고

본능의 콩깍지가 씌였다는 이성이 좀 남아있어서인지

뭐하는 짓인가... 좀만 참으면 될 일이었다.

 

해외서 거주하며

새로웠던건 일정량의 돈이면

스무살 여학생들과 어렵지 않게

잠자리를 가지고 데이트도 할 수 있었고 한국에서는 상상할 수 없는 일이었다.

당시는 아는 지인 몇은  20대 젊은 여성들을 만나며 데이트를 하지만

선비인척 했던 난 그때까지도 고작해봐야 업소방문 정도였다. 

 

결국 본능을 이기지 못하고

아주머니와 거래가 오갔는데 고민을 정말정말 많이 한 반면 일이 쉽게 풀렸다.

돈을 준다고해서 누구나 다 조건에 동의를 하는 건 아니었다.

공통적인건 어느 정도 선을 넘는 돈을 제시했을 때는 

경계하며 당황하는 그녀들의 눈에서 미묘하게  점차 긍정적인 신호로 이어진다는 것이었다.

 

당연히 그런 것이 익숙하지 않았던 아주머니는 시선을 회피하고 있었지만

내 요구에 잘 순응했다.

300불, 돈의 힘이었다.

 

그녀의 차가운 손은

내 열린 까운 사이로 빳빳하게 솟아오른 자지를 천천히 만졌고

내 요구에 그녀는 무릎을 꿇고앉아 오랄을 하기 시작했다.

 

기분이 정말 좋았다..

마찬가지로 업소를 들리면 훨씬 젊고 예쁜 여자들이 있었지만

그 것과는 다른 느낌이었다.

바깥에서 최소한의 체면같은 게 있어서 급낮아보이고 창피해서 요구를 하는 편이 아니었다.

예전에 한번 어떠한 걸 요구했다가 퇴짜 맞은 적이 있어서 그랬을까.

아주머니에게 돈을 화끈하게 건넸다면 모를까

그때는 우스울듯한 쇼부같은 걸 해볼 대담함 같은건 없었으니말야.

어쨌든 그런 업소에서 욕구해소를 무난하게 하고 나온 것과는 다른 기분이었다.

일탈을 원했던 업소에서

정석적인? 부부잠자리와 다를거 없는 그런 것이라고 해야할까. 

 

아주머니 이름은 A로 하겠다.

내가 원한건 대단한 요구들은 아니었다.

A아주머니는 내 자지에 얼굴을 파묻었고

내 요구에 의해 빳빳하게 쏟은 자지 아래 주머니를 사탕을 빨듯 핥고 입에 넣었다뺐다하는데

참고 있던 신음소리가 머금고 있는 공기와 함께 막 세어나왔다.

두터운 혓바닥으로 쓸어올리는데 내 자지는 더욱 견고해졌다.

 

그녀들이 해주지 않았던...

와이프에게도 심지어 요구하지 못했던 응어리진 한이 스르르 허공에 풀리는 느낌....

감정과 분위기가 모든게 사랑스러웠고 

정성스레 빨아주고 있는 그녀도 마치 사랑스럽게 보였다.

 

내 두손을 살포시 그녀의 머리에 얹었고 

그녀의 입을 보지삼아 앞뒤로 흔들고 피스톤 운동을 하기 시작했다.

그때는 느낌에 심취해서 생각할 겨를이 없었지만 그녀는 꽤 능숙했다.

치아와 마찰이 생기지 않게 입을 최대한 오므리고 있었고 

한손은 내 엉덩이를 손을 얹어 움직임반경을 보조해주며

다른 한손은 부랄을 자극했다.

 

단언코 그날은 인생에서 손에 꼽을 쾌감을 경험한 날이었다.

사정과 함께 내 신음소리는 한치의 의도없이 헛호흡과 함께 그 절정이 방안을 가득 채웠다.

 

 

0 Comments
제목

상단으로 가운데로 하단으로